본당소개

찬미 예수님!
천주교 서울대교구 광진-성동지구 자양동성당에 방문하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자랑스러운 한국 가톨릭 신앙의 터전에 자리잡은 자양동성당을 소개합니다.

 

성당사진
자양동성당 전경

 

복음의 씨앗이 싹트다

지금으로부터 그리 오래되지 않은 1970년대만 해도 우리 본당이 자리한 자양동 지역은 너른 벌판이 펼쳐진 서울의 한적한 외곽이었다고 합니다. 더 앞서, 조선시대에는 한강변의 너른 벌판에서 말을 키우던 곳으로도 유명했다고 하지요. 그 너른 벌판에 하느님의 복음이 전해지면서 이제 자양동은 서울의 중산층이 거주하는 도시인의 생활 터전으로 사랑 받고 있습니다.

자양동의 옛사진
연도를 알 수 없으나 초기 건국대 주변의 자양동과 화양동 일대 사진(출처: 광진구청 홈페이지)

 

과달루페 외방선교회와 인연

자양동본당이 설립되기 전까지 이곳 자양동 지역의 교우들은 성수동본당을 다녀야 했습니다. 멀게는 4km 가까이 걸어다녀야 해서 노약자들에게는 큰 불편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당시 과달루페 외방선교회 신부였던 성수동본당 소선도 요셉 신부가 이 사실을 안타깝게 여긴 나머지 새로운 하느님의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교구의 후원과 본당 신자들의 염원을 담아 멕시코 과달루페 외방선교회의 도움으로 1974년 12월에 성당부지를 매입한 것입니다. 터를 매입한 지 3년만인 1976년 12월에 첫미사를 올리기에 이르렀습니다. 초대 주임으로 과달루페회 산도발 요한 신부가 부임하였습니다. 그 인연 때문에 현재 자양동성당은 과달루페 외방선교회(Guadalupe Missioners: M.G.)와 인연이 매우 깊습니다. 주임신부님과 보좌신부님 모두 과달루페 외방선교회 소속 신부님들이죠. 이 사실이 바로, 교구 소속 신부님들이 사목활동을 하는 다른 본당과 다른 점이라면 다른 점이랄 수 있습니다.

 

멕시코의 종교와 문화를 대표하는 과달루페성모님
멕시코의 종교와 문화를 대표하는 과달루페 성모님

 

 

자선사업의 수호성인, 빈첸시오 사제의 정신을 실천

자양동성당의 주보성인은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St. Vincent de Paul)입니다. 우리가 잘 아는 빈체시오회의 기원인 성인입니다. 빈첸시오 성인은 모든 자선 사업의 수호성인이기도 합니다. 가난한 자들을 직접 돕는 활동 안에서 하느님과 일치를 이루었던 빈첸시오 성인을 주보성인으로 모시는 만큼, 자양동성당은 봉사활동이 활발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빈첸시오성인
자양동성당의 주보성인인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자양동성당 로고심볼

자양동성당은 아래의 공식 로고와 심볼을 사용합니다. 각종 양식과 행사 용품에는 공식 로고와 심볼을 내려받아 사용하시면 됩니다.  [자양동성당 로고 벡터파일] 내려 받기

자양동성당로고png

 

 

사랑을 실천하는 모범 가톨릭 교회 공동체

설립 40주년이 넘은 자양동성당은 5094(남 2088명, 여 3006명)명의 하느님 공동체입니다.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하며 기도하는 자양동본당 공동체의 빛과 소금의 정신은 서울 대교구는 물론, 한국 가톨릭교회를 더욱 건실하게는 밑거름이자 본본기가 될 것입니다.

 

#한강변에서 본당 공동체 단체 사진
41회 본당의날을 기념하여 본당 공동체가 가까운 한강변에 모였다

 

 

본당명 천주교 서울대교구 자양동성당
 소재지 05090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4길13
 설립일자 1977년 8월 25일
 주보성인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St. Vincent de Paul)
 구역 및 반수 19구역 81반
 신자수 5,094(남 : 2,088| 여 : 3,006)
 주임신부 임재민 벤자민  02-452-4882
 보좌신부 배준성 알베르또  02-452-4882
 분원장수녀 정현희 안네테  02-452-4883
 전교수녀  02-452-4883
 유치원장수녀 김옥자 룻  02-457-6109
 사목회장 박문식 스테파노  010-6278-5350
 사무장 이세현 사도요한  010-6880-8309
 사무원 김지영 루시아  02-454-4881
 연락처 전화 : 02-452-4881

이메일: jydsd@catholic.or.kr

 팩스 : 02-446-2858